苏州创业公司招聘

湖南省人民政府门户网站 发布时间:2019-08-28 17:20:16 【字体:

  苏州创业公司招聘

  

  2020年03月28日,>>【苏州创业公司招聘】>>,如果我是一棵小草歌曲

     한국과 일본, 미국 등 12개국 37개 도시 연대 시위 열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기림일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찾은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 앞마당에 김학순 할머니 흉상이 서 있다. 김학순 할머니(1924~1997)는 1991년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광주/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동일한 주제로 열린 세계 최장기간 시위.’ 일본군 성노예제(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4일 1400회를 맞는다. 1991년 8월14일 김학순 할머니(당시 67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는 처음 공개 증언에 나선 뒤, 미야자와 기이치 일본 총리 방한을 계기로 1992년 1월8일 시작된 수요시위는 꼬박 27년7개월 동안 이어져왔다.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1400회 수요시위에서는 세계 각국에서 보내온 연대 메시지를 담은 영상 상영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의 연대 발언, 청소년들의 자유발언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가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 있는 증언을 기억하고자 지정한 ‘세계 위안부 기림일’이기도 하다. 한국과 일본, 미국 등 12개국 37개 도시에서 연대 시위가 함께 열린다. 앞서 2011년 1000회까지는 노환과 궂은 날씨에도 할머니들이 단 한번도 수요시위를 거르지 않았다. 많을 때는 20여명의 할머니가 모여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수(91) 할머니는 “일본 정부는 우리가 죽기만을 기다리겠지만, 우리는 쉽게 죽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위안부 피해 신고자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20명뿐이다. 노환 등으로 세상을 뜨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최근에는 이옥선(92) 할머니가 지난달 1395회 수요시위에 참석했고, 1400회 수요시위에는 길원옥(92) 할머니가 피해 할머니들 가운데 유일하게 참석한다. 노환으로 기억이 흐릿해진 길 할머니는 지난 1월 세상을 떠난 ‘단짝’ 김복동 할머니마저 “기억이 안 난다”고 할 정도다. 피해 할머니들이 생활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은 “2014년까지만 해도 세 분 정도는 같이 시위 현장에 갔다”며 “할머니들이 건강 때문에 현장에 못 가시지만 수요시위 뉴스를 볼 때마다 화면을 향해 ‘고맙다’는 말을 하신다”고 말했다. 피해 할머니들은 세상을 뜨고 있지만, 그들의 ‘생각’은 더 퍼지고 있다. 수요시위의 문제의식이 각국의 전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증언과 맞닿으면서 세계 곳곳으로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할머니들이 빠진 수요시위는 외국인과 노동자, 학생 등 다양한 이들이 채우고 있다. 지난달 17일에는 우간다와 콩고민주공화국, 코소보 등 분쟁지역에서 온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이 참석해 “유엔이 제시한 국제인권원칙(사죄·배상·재발방지조처)에 따라 전시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라”고 입을 모으기도 했다. 이런 연대는 세계 곳곳을 누비며 피해를 증언한 할머니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길원옥 할머니와 고 김복동 할머니는 2012년 전시 성폭력 피해자를 돕는 기금을 만들자고 제안해 ‘나비기금’이 만들어졌다. 당시 두 할머니는 일본 정부로부터 받을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비기금은 콩고민주공화국 전시 성폭력 피해자, 베트남 한국군 성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데 쓰였다. 할머니들은 2017년 한국 정부에 베트남 전쟁 범죄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하며 베트남 여성들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이용수 할머니(오른쪽 사진 앞줄 맨 오른쪽)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1998년 2월18일 낮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300회 수요시위를 마친 뒤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정의기억연대는 “수요시위는 할머니들로부터 외롭게 출발했지만, 이제는 전세계적으로 반인권적인 행동에 맞서 참여하는 장이 됐다”며 “수요시위는 일본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는 데서 끝나지 않고 미래 세대가 함께 참여해 인권을 배우고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교육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춘화 이유진 기자 sflower@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change.org'에 청원 글…논란된 방송 알리며 "글로벌 유통사들 판매 중단해야"] 체인지닷오알지의 DHC 불매요구 청원/사진=체인지닷오알지 웹사이트 캡처'혐한 방송'으로 도마에 오른 일본 회장품기업 DHC에 대해 주요 글로벌 유통업체들에 제품 취급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이 글로벌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 등록됐다. 13일 체인지닷오알지에 따르면, '백윤진'(Youn J. Baek)씨가 최근 시작한 이 청원은 DHC가 인종차별주의와 성차별 홍보를 중단할 때까지 주요 소매업체의 DHC 제품판매 중단을 청원하는 내용이다. ☞ change.org DHC 불매청원 바로가기백씨는 청원글에서 "이 회사는 전세계에서 스킨케어 제품을 판매하는데 일본 내에서 아시아 다른 나라를 대상으로한 인종주의와 증오를 조장하는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사의 최고경영자(요시다 요시아키)는 과거 '여성은 임신하면 쓸모없는 암컷이 된다'는 식의 여성비하 발언을 내뱉기도 했다"면서 "DHC가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방송채널에서 혐오 콘텐츠를 삭제하지 않는다면 유통업체와 소비자들이 DHC제품을 진열장에서 치울 것을 요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백씨는 과거 요시다 회장이 "재일 한국인은 가짜 일본인이며 자기 나라로 돌아갈 것을 요구했다"는 논란의 기사도 함께 게시했다.이 청원은 13일 오후 9시 50분 현재 888명이 서명했다. 특히 서명사유에는 일본인으로 보이는 지지자들이 일본어와 영어로 "찬동한다. 루머와 증오연설 투성이의 DHC는 일본에도 필요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DHC가 동료 아시아인 뿐만 아니라 원주민 오키나와 인에 대한 증오 범죄자이며 인종차별을 조장한다는 것을 모른다. 그들이 제품을 판매하는 아시아에서 이런 증오방송을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 이 회사 CEO를 제거하거나 사업을 중단해야한다", "일본부터 동의한다" 는 등의 지지글을 남겨 관심을 모은다.체인지닷오알지는 2007년 미국에서 시작된 글로벌 청원사이트다. 미국내 총기판매 규제나 해피밀 플라스틱 장난감 퇴출, 대만 폭스콘 노동착취 문제 등 인권과 여성, 환경, 교육, 노동 등 다양한 분야의 청원들이 게시되며, 일부는 캠페인으로 진화해 실제 정부와 기업정책에 반영되는 등 영향을 미친다.한편,DHC는 일본 본사의 자회사인 인터넷 방송에서 한국인을 조센징으로 비하하고 일본이 한글을 배포했다는 식의 역사 왜곡발언이 포함된 혐한방송을 내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에 13일 DHC코리아가 대표명의로 사과문을 올렸지만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주요 유통사들이 판매를 사실상 중단한 상태다. 조성훈 기자 search@▶주식투자 감 잡고 싶다면 [재테크 칼럼]▶바람 피운 배우자 4가지 징후 [변호사 가사상담] ▶주요 이슈만 콕콕!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莱雅芷 2020年03月28日 仪天罡)

信息来源: 湖南日报    责任编辑: 占宝愈
相关阅读